Egloos | Log-in  


바빌론 강가에서

사랑의 하나님!
해방 62년을 맞는 이 아침,
지난날을 되돌아보며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.

한반도를 둘러싼 열강의 각축으로
침략이 자행되던 시절,
약소민족이던 우리는 야심만만한
일본에 유린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.
그 폭압의 시절,
유대 민족이 베벨론 포로가 됐을 때,
바벨론 강가의 나무에 수금을 걸어 놓고
울었던 것처럼
이 민족도 신음하며 울부짖어야 했습니다.
그러나 꺼지지 않는 해방의 불씨를 살려주시고,
수많은 독립투사를 일으키셔서
하나님 은혜로
이 민족에게 해방의 기쁨을 선물하셨습니다.
끝없이 감사드립니다.

생각해 보면,
하나님께서는 이 민족을 한없이 사랑하셔서
돌이키지 않는 눈으로 주시하시며
사자 굴과 풀무 불에서,
애굽의 노예 생활에서 단련시키시고 연단시켜
오늘이 있게 하셨습니다.

구원의 하나님,
이제,
이 민족에게 통일의 기쁨도 허락하옵소서.
이 민족의 가슴 깊은 곳에 자리한
아픔을 치료해 주옵소서.
홍해를 건너고 광야도 지나게 하셨사오니
이제,
여리고의 싸움도 승리하여
가나안에 안착하게 하옵소서.

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. 아멘.


null

by graced | 2007/08/16 03:13 | ☏~기도문~☏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graced.egloos.com/tb/746219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