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gloos | Log-in  


조그만 은혜


*조그만 은혜*


어느 날 수요일 저녁에 간증하는 아주머니 한 분이 계셨다.
그녀는 목사님의 부축을 받으며 강단에 서서 이렇게 말하였다.

'여러분, 저는 앞으로 3개월밖에 살 수가 없다는 선고를 받고 있습니다.
그래서 저는 항상 불만에 차 있었습니다.

'하나님이시여 왜 다른 사람에게는 긴 삶을 허락해 주시면서
저에게는 이렇게 짧은 생명을 허락해 주십니까?'
이렇게 기도했습니다.

요즘엔 심한 고통이 있어서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.
그래서 하나님께 불평에 찬 기도를 드렸습니다.
'왜 짧은 생명에 수면제 없이는 잠을 잘 수 없는 고통까지 주십니까?'

그러다가 어제 저녁에 저는 이렇게 기도 했습니다.
'하나님 이제는 큰 것에 대하여는 더 이상 원하지 않습니다.
다만 저에게 오늘 이 밤만이라도 수면제를 복용하지 않고
편안히 잠을 잘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.

'

null

by graced | 2006/01/05 02:34 | ☏~기도문~☏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graced.egloos.com/tb/740913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