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gloos | Log-in  


병상의 기도/작은소원


작은 소원

하나님!
지금 제게는 두 가지 소원이 있습니다.
옛날처럼 자유롭게 걸어다니고
옛날처럼 음식을 맛있게 먹는 것이 소원입니다.

가고 싶은 곳을 마음대로 걸어다닐 때는
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몰랐습니다.
갈 곳, 못 갈 곳 사리지 않고 뛰어다녔습니다.
가족들과 음식을 함께 먹을 때는
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몰랐습니다.
먹을 것 못 먹을 것, 마실 것 못 마실 것
가리지 않고 먹고 마셨습니다

이제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.
걸어다닐 힘도 없고
음식을 소화해 낼 힘도 없습니다.

제게 힘을 주십시오.
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십시오.
꼭 가야할 곳만 가게 하시고
꼭 먹고 마셔야 할 것만 먹고 마시게 하옵소서.
아멘.

- 김광일 -

null

by graced | 2006/02/15 03:02 | ☏~기도문~☏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graced.egloos.com/tb/735510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